안전한 사설토토 제대로 알고 이용하자!

안전한 사설토토 제대로 알고이용 하는 방법!

저희 가족은 그동안 해외 여행 세 번 갔었는데, 세 번 모두 에어텔로 다녀왔어요. 세부 여행에 대해선 잘 모르고 있다가, 행선지를 세부로 결정하고, 일정이 3박 5일로 짧으니 하루라도 좀 더 길게 놀 수 있는 팬퍼시픽으로 택해서 에어텔 상품을 예약한 뒤 세백 카페에서 본격적으로 알아보기 시작했죠. 근데 악명 높다는 말이 자꾸 붙는 걸 알게 되고, 이런저런 단점과 지연이 많다는 소문(실제 후기는 많지 않았던 거 같아요) 때문에 저도 걱정이 되더라구요. 그래도 이미 일정은 정해졌고, 날씨 등도 제가 어찌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니 그냥 기도하는 마음으로 여행을 기다리며 준비에 충실했어요^^그리고 출발하는 12월 13일 새벽이 되었습니다. 않은 곳에 살아요.어디가든 공항 도착은 3시간 전으로 하는 편이구요.애들은 반팔 티셔츠 위에 겨울 옷 입혀서 재우고, 일어나면 입고 나갈 옷을 식구대로 준비해놓고 잠든 뒤 2시에 일어나 2시 35분에 주차장을 나섰어요. 공항 도착 후 남편이 저랑 애 저 출국 탑승장에 내려주고, 장기주차장에 다녀왔어요. 근데 제가 약간 착각을 해서 5번 출입구로 들어왔더니 팬퍼시픽은 M카운터여서 한참을 걸어야 하더라구요ㅋㅋ 그래도 실내이고 새벽이라 완전 붐비진 않아서 괜찮았어요. 3시 15분에 팬퍼시픽 카운터가 열렸는데 이미 여러 분이 줄을 서 계셨요. 저희도 얼른 줄부터 섰는데 정작 주차장 간 남편이 늦게 와서 다른 분들 먼저 보내드리고 좀 있다가 수속했어요. 줄 서 있는 동안 다른 직원분이 대하는 사람들 행선지 별로 수화물표 먼저 붙여주셨고, 앞쪽에 자리 있어서 4열로 배정 받았어요. 출국장 면세구역으로 들어갔는데 새벽이라 갈 곳이 마치 않더라구요.사설토토

사설토토 확인을 제대로 해야 된다

약간 멍 때리듯 있다가 인천공항 어플로 찾아봤던 우동집에 갔는데, 그 시간에 문을 연 음식점이 없다보니 줄 서서 기다리는 시간이 꽤 었어요.팬퍼시픽 탑승 게이트가 38번이었는데, 어차피 백 몇 번 넘어가는 게이트에 있는 던킨이나 다른 식음료 매장은 아예 갈 수가 없으니 새벽에 팬시픽 출발 전 간단한 식사를 할 거면 바로 우동집 가는 게 낫겠더라구요. 우동 먹고 얼마 후 파리바게트 매장이 오픈하길래 기내에서 먹을 빵 조금 사 승 게이트로 갔어요.5시 50분쯤에 탑승 시작해서 늦은 분 없이 잘 출발했어요. 저랑 둘째 아이는 비행기 타면 귀가 아주 많이 아픈 사람들이라 첫 해외행 후 ‘비행귀’라는 제품명의 기압조절 귀마개를 써요. 비행기 타자마자부터 계속 끼고 있으면 서서히 기압 조절되어서 착륙 30분 전의 극심한 통증에 날 수 있어서 귀찮고 조금 불편하지만 꼭 챙겨서 다녀요. 저희 둘째는 9살인데 완전 아기는 아니라서 자다가 빠지면 주섬주섬 다시 찾아서 끼더라구요.난기류도 거의 없이 세부도착~! 기장님 착륙 엄청 부드럽게 잘 하시던데요ㅋㅋ 필리핀 입국 수속 직원은 2~3명 밖에 없었지만, 오전 도착이라 금방 례가 왔어요. 큰 애랑 아빠랑 옆 칸 직원에게 가고, 저랑 작은 애랑 서있으니 한국말로 ‘아빠 어디?’하고 묻길래 저도 자연스레 ‘저기요~’ 하고 손으로 리켰더니 쓱 보구 보내줬어요.나와서 짐 찾고 플랜테이션 베이 부스 가서 호텔 바우처 보여줬더니 차량 불러준대요.

사설토토

누구나 알수있는 사설토토 안전 확인법!

얼마 후 따라오래요. 공항 밖으로 가서 20분 정도 기다려서 호텔 픽업 차량 탔어요. 저희가 너무 이른 시간에 와서 그랬는지 한참만에 승용차가 왔더라구요. 세부 갈 때는 캐리어가 세 라서 겨우 트렁크에 넣을 수 있었어요. 트래픽잼이라 할 정도는 아니었지만 길에 지프니도 오토바이도 사람도 많고 조금씩 막혔어요.11시쯤 플랜 도했는데 다행히 체크인도 바로 가능했고, 3박 후 한국 돌아올 땐 리조트 공항 셔틀 시간이 11시 비행기 타기에 애매해서, 5시에 마사지 업체 픽업 예약서 마사지 받고 거기서 공항으로 갔어요.12월 16일 저녁 8시 20분에 막탄 공항 도착해서 이티켓 보여주고 들어가니 가까운 곳에 팬퍼시픽 카운터 있고, 막 탑승수속 시작했더라구요. 저희는 여행용 휴대저울 있어서 13kg 내외로 수하물 모두 맞춰왔는데 뒤쪽에서 한국분들 캐리어 열고, 짐 재배치하는 분들 여럿 계셨어요. 공항에도 저울 있더라구요. 현지인 직원분이 친절하게 수하물 가족합산으로 다시 한 번 무게 재주시고, 한국말로 ‘라이터 없어?’라며 기내 반입, 위탁수하물용 물품 확인해주셨어요. 필리핀 출국 수속도 금방이었고, 세백 회원님들 조언 듣고 바로 버거킹 가서 햄버거 먹고 (더블퍼 세트 2개, 너겟 세트, 감튀랑 음료 추가에 1700 페소ㅜㅜ) 앉아서 쉬다가 탑승 전 긴 바지로 갈아입고 비행기 탔어요. 또 다행히 한국 올 때도 난기 의 없었고, 우는 아기들도 부모님 바로 달래주시고 심하게 울지 않았고 (안고 서계시는 부모님들 힘드셨을 거 같아요ㅜㅜ) 새벽 4시 좀 넘어서 무사히 착했어요.자세히 적느라 글이 길었네요^^;출발 전 걱정은 조금 했지만 그래도 갈 때, 올 때 지연 없었고, 눈살 찌푸리게 만드는 승객분들 없어서 감사 음이었습니다. 세부 오전 도착, 밤 11시 출발이라 출입국 수속이 금방이었고, 도착한 날 하루를 길게 놀 수 있어서 정말 좋았어요. 팬퍼시픽이 비행기 된다고 들었는데 아마 그래서 한 대 차질이 생기면 지연이 길어지는 건가 싶었습니다.

사설토토

남편이 키가 큰 데, 비상구 자리 추가 구매는 따로 안 하고 3+1 로 복도 자리 부탁해서 다른 분들 주무실 때 통로에 다리 살짝 뻗고 다녀왔어요. 세부라서 긴 비행이 아니라 견딜만 했던 거 같아요ㅎㅎ세부 다녀오시 든 분들 즐겁고, 여유 있게 여행하시길 바랄게요~!1. 숙소 : 아고스 보라카이 4층 훼미리룸 전망 좋은 방으로 예약 했습니다. 엘리베이터없고 매일 운동하고 다녔는데 힘들지 않았어요. 복층으로 되어 아래층은 4개의 싱글침대가 2개씩 포개어져 있고, 위층은 더블로 선풍기 한대와 1층보다 더 좋은 전망이 창문으로 블라비치가 보입니다문밖에 테라스 처럼 다른 룸과 같이 사용하는 탁자와 의자가 있어서 빨래말리기 좋았고오른쪽은 화이트비치,왼쪽은 불라복비치가 다 이더군요. 다만 에어컨소리와 변기물 올라오는 삐익~ 소리는 예민하신 분들은 힘듦종업원 완전 친절하고 조식쿠폰도 주고옆집 식당 언니도 뉴도 맘에 들었어요. 2.관광블라복비치일출 갔다가 카이서핑하는거 보고 배우고 싶다 생각했습니다.멋있어요 사진은 덤블링하는 것 같네요. 카셀비치,디니위드비치 이틀에 걸쳐서 갔다왔는데 푸카셀은 디몰호수에서 200페소 정도에 흥정해서 갈 수있어요 저희는 시티몰 들렸다 가느라 좀 었고 돌아올 때는 스1으로 150주고 왔습니다.혼자온 아가씨가 있어서 델구 왔어요 ㅎㅎ 절약이 되죵디니위드비치는 스테이션1쪽으로 쭉 구경하며 어가다가 윌리스락 보고좀더 가면 있습니다. 약간 위험해 보이는 바닷길이 있는데 밧줄이 있어서 괜찮았고구멍난 바위가 있어서 사진찍기도 좋았어.마지막날

댓글 남기기

메뉴 닫기